“한국당이 추천한 5·18규명위원 즉각 철회하라”

여야 정치권·5월단체 "진상규명 부정하고 폄훼 전력"
3명 모두 반대 재추천 요구... 위원회 출범 다시 난항

203
'5월 어머니회' 등 5·18 희생자와 부상자 가족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 앞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씨가 배포한 소책자를 들어 보이며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5월 어머니회' 등 5·18 희생자와 부상자 가족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 앞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씨가 배포한 소책자를 들어 보이며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여야 정치권과 5.18민주화운동 제 단체들이 14일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진상규명 조사위원 3인에 대해, 5.18을 부정하는 인물들이라며 즉각 철회 입장을 밝히면서 5월 진상규명작업이 새로운 국면으로 빠져들었다. 정치권과 5월단체가 한국당의 조사위원 추천을 한목소리로 비판하면서, 향후 조사위원 임명 절차와 진상조사위 출범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한국당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위원회는 이날 상임위원에 권태오 전 육군중장, 비상임위원에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변호사를 추천했다. 이에 따라 국회의장 1명, 여야 각 4명의 진상조사위원 추천 작업이 마무리됐다. 하지만 5월단체와 정치권은 위원 추천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5.18민주화운동유공자유족회와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민주화운동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 한국당이 추천한 5.18진상규명 위원을 거부한다며 재추천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만원 같은 사람에게 끌려다니며 공당으로서의 역할을 방기한 일은 차치하더라도 국민여론에 떠밀려 추천한 인사들이 과연 5.18진상규명을 위한 위원으로서 적합한 인물들인가”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 단체는 “이동욱씨와 차기환씨는 5.18민주화운동 관련 실체적 진상규명을 부정하고, 정신가치를 폄훼하였던 전력을 지닌 인물”이라며 “5.18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앞장서기보다는 정당한 진상규명 활동을 방해하고 훼방 놓을 가능성이 농후한 인물”이라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도 한국당의 진상규명 의지가 의심된다며 추천인사 철회를 요구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추천 위원들은 5월 광주의 진실 규명 및 사회통합과는 전혀 거리가 먼 인물”이라며 “5.18영령 및 피해자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맹비난했다. 홍 수석 대변인은 “추천위원의 면면을 보면 극우이념을 가진 자들로, 진실규명보다는 조사위 활동을 방해하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을 내 “지만원이나 5.18진압군 지휘관을 추천하려다 거센 여론의 반발에 부딪쳐 내놓은 대안 치고는 5.18 진상규명 의지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국회의장 1명, 여야 각 4명의 진상조사위원 추천작업이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시행 이후 4개월만에 마무리됐지만, 정치권과 5월 단체들이 강한 거부입장을 밝히면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이 불투명해졌다.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은 안종철 한국현대사회연구소장(상임위원)을, 더불어민주당은 송선태 전 5.18기념재단 상임이사(상임위원)를 비롯해 민병로.이성춘 교수, 이윤정 전 시의원(비상임)을, 바른미래당은 오승용 전남대 5.18 연구소 연구교수(비상임)를 각각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했다.

 ’5.18 특별법’ 주관 정부부처인 국방부 산하 ‘5.18진상규명진상조사위원회 설립준비단’은 조만간 “국회 추천위원 명단’을 청와대에 전달해 대통령의 임명을 요청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한국당의 추천 지연으로 진상조사위 출범이 4개월 가량 늦어진 만큼 최대한 빠른 시일안에 인사 검증 작업을 마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5월 단체들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청와대 인사검증 과정에서 추천 위원 가운데 한 명이라도 결격 사유가 발견되면, 진상조사위 출범은 상당기간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 진상조사위는 9명 전원으로 구성이 완료돼야만 출범할 수 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