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건설사 직원 채용

태영·동부·서희건설 등

52

대내외의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중견건설사들이 직원 채용에 나서고 있다.

14일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에 따르면 태영건설, 서희건설, 동부건설, 선원건설 등 주요 기업들이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태영건설이 오는 20일까지 신입 및 경력 공채를 진행한다. 대상은 기술(경력) 및 관리직(신입·경력)이다. 응시자격은 국내외 4년제 정규대학(원) 관련학과 졸업자로 관련 자격증 취득자 우대한다.

서희건설은 현장소장, 공무, 시공, 전기, 기계설비, 안전, 보건, 토목, 품질, 개발사업 분양관리분야에서 신입 및 경력직원을 뽑는다. 16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해당 직무관련 자격증 보유자로 신입은 4년제 정규대학 졸업자, 경력직은 업무경력 충족자 등이다.

동부건설은 오는 22일까지 2019년 신입사원을 공개채용한다. 모집분야는 건축, 기계, 전기, 안전 등으로 자격요건은 4년제 정규대학교 기졸업자 또는 2019년 2월 졸업예정자로 토익은 700점, 토익스피킹 레벨5, OPIC IL 이상 등 어학자격보유자여야 한다. 관련 자격증 소지자는 우대한다.

선원건설이 공무, 토목, 영업, 건축분야에서 31일까지, 원일종합건설은 본사공무, 현장공사, 현장공무, 안전분야에서 20일까지 직원을 모집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