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양승태, 검찰 조사 성실히 응해 사법농단 실체 밝혀야”

50
헌정 사상 첫 번째로 검찰에 소환된 전직 대법원장이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후 검찰 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강송희 기자 songhee.kang@jnilbo.com
헌정 사상 첫 번째로 검찰에 소환된 전직 대법원장이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후 검찰 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강송희 기자 [email protected]

여야는 12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향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해 사법농단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해 사법농단의 실체가 가려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다시는 사법농단 같은 사법부 신뢰를 실추시키는 일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사법적 적폐를 해소하고 청산하는 그런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사법농단에 관한 많은 혐의들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양 전 대법원장은 사실관계에 한 점의 숨김이나 회피도 없이 그대로 진술해야 한다”며 “모든 혐의들이 명명백백 밝혀지는 것만이 사법부가 일대 혁신하고 대한민국이 천금같은 한 걸음을 내딛어 앞으로 나아가는 길임을 자각하고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도 “이번 기회를 통해 사법정의를 다시 세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주현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양 전 대법원장은 사법부 수장이었고 사법부가 신뢰를 잃은 상황에 대해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이라며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과 이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별다른 입장이나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양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출석한 11일 나경원 원내대표는 “양 전 대법원장의 검찰 출두가 역사상 부끄럽고 치욕스러운 날이라고 말했는데,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사법부가 정치화된 것은 더 참담하다”라고 김 대법원장 비판에 방점을 찍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전 9시께 검찰에 출석한 뒤 14시간30여분 만에 소환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빠른 시일 내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혐의가 방대해 확인할 내용이 많은 만큼 밤샘 조사 없이 추가 소환을 한다는 방침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