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목포신중앙시장 긴급복구 50억 편성

21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목포 신중앙시장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업체에 긴급복구 자금 50억원을 편성해 10일부터 지원에 나섰다.

지난 7일 목포 신중앙시장에 난 화재는 상가 13칸을 태우고 진화된 바 있다.

광주은행은 이번 화재로 인한 직접적 피해로 긴급복구자금이 필요한 업체에 대해 사실 확인만을 거쳐 업체당 최고 3억원의 금액을 지원한다. 지원내용은 △신규 운전자금 △신규 생활안정자금 △기존 대출금 상환없이 기한연장 △기존 원리금 상환유예 등이다.

업체당 신규 지원금액은 기업 최대 3억원, 가계 최대 5000만원까지이며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이들 업체에 대해 최대 1.5%포인트의 금리 감면 혜택이 지원된다.

시장 상인들이 사업 정상화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관공서 피해사실 확인절차’를 생략하고 현장 확인만으로 대출을 지원하고 있으며, 목포 신중앙시장 인근 북항지점과 목포지점에 긴급 복구자금 전담창구를 설치·

 편집에디터

운영하고 있다.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