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한국당 5·18조사위원 추천 관련, 국민기만 행위 중단 촉구

65

정치권은 9일 5·18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과 관련, 자유한국당을 향해 극우 논객 지만원씨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과 국민기만 행위 중단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4일, 지만원씨 와의 회동에서 “다른 사람을 앞세우고, 당신은 코치해주면 안되겠느냐”고 말했다고 한다”며 “이는 나 원내대표가 지씨에게 진상조사위원회의 ‘배후조종’을 사실상 요청한 것으로 충격을 넘어 개탄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원내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북한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씨의 생각에 동의하는지 분명히 밝혀야 하며,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부정하지 않는다면, 국민 기만 행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논평을 내 5·18진상규명문제를 한국당 전당대회의 제물로 삼지말라고 경고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벌써 (한국당) 당권주자를 포함한 입장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대로라면 5·18진상규명문제는 결론을 못낸 채 한국당 전당대회 기간 내내 정치적 논란거리가 될 공산이 크다”고 우려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은 빠른 시일내에 국민이 납득할 만한 진상규명위원을 추천하던지 아니면 손을 떼서 역사에서 최소한 진상규명 작업을 방해하지는 않았다는 말이라도 듣기를 촉구한다”고 꼬집었다.

천정배(광주 서구을) 의원은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 “한국당이 조사위원 추천을 계속 미룬다면, 5·18 학살의 원흉인 전두환, 노태우 등 신군부 세력을 계승한 정당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꼴”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