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지만원에 휘둘리나

114

자유한국당이 5·18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을 둘러싸고 극우 논객 지만원씨와 갈등을 보이면서, 곤혹스런 상황에 처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설을 주장해온 지만원씨는 한국당 몫의 조사위원 추천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부정적인 입장이 강하다. 전임 김성태 원내대표도, 현 나경원 원내대표도 지씨를 부적합한 인사로 보고 있다. 그러자 지씨는 자신을 조사위원 후보에서 배제한다며 두 전·현직 원내대표에게 거친 폭언을 퍼부었다.

한국당의 딜레마는 지씨와 ‘태극기부대’로 대변되는 극우 보수 진영을 어떻게 다독이느냐의 문제가 있다. 극우 보수세력은 보수와 진보 진영간 대결 구도에는 도움이 된다. 그러나 정작 이들을 끌어안게 되면 오히려 진영논리가 깊어지고, 중도층과 합리적 보수층까지 잃을 가능성이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8일 ‘지씨를 (지난4일) 만났을 때 조사위원으로 부적절하다고 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지씨가) 북한군 개입 여부가 진상조사범위에 포함돼 있어서 응모한 것 같다. 그래서 (지씨가) 전문성이 있는지, 적절성에 대해 여러가지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시점’에 대해선, “지난 원내 지도부에서 공모 절차를 진행했고 조금 압축되긴 했지만 이견이 있기 때문에 조금 더 의견 수렴 과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은 지씨에 대한 한국당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황당무계한 증언을 하는 지만원씨에 대해 아직까지도 5·18진상조사위원으로서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한국당은 도대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5·18 북한 특수부대 개입을 주장하는 지씨에 대해 분명하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5·18진상조사위원 추천에 지씨가 관련된 전모를 밝히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한국당이 지씨 때문에 5·18진상규명위원 추천을 미루고 있었다니 경악할 일이다”며 “나 원내대표가 지씨에게 진상규명위원 추천을 의뢰했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만약 지씨의 추천을 받은 위원이 진상규명위원회에 들어오면 사사건건 5·18 진상규명작업은 난항을 겪을 것이 분명하다”며 “이것이 5·18진상규명작업을 방해하는 행위가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은 또다시 진상조사위원 추천을 미루며 핑계를 반복하고 있다. 책임있는 행동을 보이라”고 촉구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