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반드시 5·18진상규명” 5월단체 등 민주묘역 신년 참배

남북관계 개선·비정규직 차별 철폐도 기원

75
2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5·18기념재단 이철우 이사장 등이 오월 영령 앞에 분향하고 있다. 뉴시스
2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5·18기념재단 이철우 이사장 등이 오월 영령 앞에 분향하고 있다. 뉴시스

기해년 새해 5·18유공자단체와 광주시민사회단체가 함께 5·18민주묘지를 찾아 5·18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 의지를 다지며 참배에 나섰다.

2일 5·18기념재단과 오월단체, 광주지역 7개 시민사회단체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함께 찾아 헌화·분향했다.

5·18기념재단 이철우 이사장은 참배 직후 밝힌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진상규명특별법이 제정됐지만, 진상규명위원회 조사위원을 구성하지 못하고 해를 넘겼다”면서 “올해에는 진상규명 활동이 활발히 이뤄져 온전히 5·18의 진상이 드러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진상규명이 온전히 이뤄져야 광주시민들의 명예가 회복되고 오월 영령이 편히 잠들 수 있다”면서 “오월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가 5·18 진상규명을 매듭짓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남북관계 개선과 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도 함께 기원했다.

그는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열렸지만 말만 무성할 뿐, 남북관계의 결실은 없다”면서 “올해 금강산 관광·개성공단 재개를 시작으로 평화협정 체결까지 이뤄져 남북평화번영 시대를 맞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오월 정신은 정의이며, 더불어 사는 공동체 정신이다”면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별이 없는 나라, ‘위험의 외주화’가 없는 나라,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어울려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역설했다.

5·18기념재단과 오월단체,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처음 열리는 합동시무식에 앞서 5·18민주묘지 참배에 나섰다. 참배를 통해 오월단체와 시민사회단체는 민주주의와 연대의 오월정신을 위해 함께 하겠다는 뜻을 나눴으며, 지역 내 주요과제에 대한 공동 노력을 다짐했다.

이날 합동 참배에는 5·18기념재단과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등 오월단체가 참여했다. 지역 시민사회에서는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진보연대, 광주민족예술단체총연합,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광주민주화운동동지회,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6·15공동위원회 광주본부 등 7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