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는 馬韓

167

김한남 (영암문화원장)

영산강 유역의 독자적인 정치체를 구축한 마한 남부 연맹은 150년이상 백제와 공존 했던 것으로 추정 되고 있다.
마한은 경기, 충청, 전라지역에 걸쳐 있었지만 4세기까지 대부분이 백제로 편입 되었지만 마지막 세력이 강한 영산강 유역의 마한은 늦게까지 발전해 왔다.
영암 시종면과 나주 반남면은 고대 마한의 마지막 중심지였던 영산강 유역의 비옥한 농토와 당시 바다와 같은 영산강을 이용한 내륙과 바다를 통한 대외교류가 활발히 이뤄졌기에 마한의 최대 세력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
기원전 3세기 무렵 마한, 진한, 변한, 삼한의 부족연맹 국가가 있었고 삼한중 마한은 54개 소국으로 발전하여 한강, 아산만, 금강, 영산강, 남해안 일대를 장악하고 마한의 중심인 목지국의 진왕은 진한, 변한 까지를 다스렸다.
3세기 후반 백제에 밀리면서 금강이남 익산을 거쳐 중심권을 남쪽으로 이동했던 마지막 영산강 유역의 마한은 6세기 중엽까지 백제와 겨루면서 독자적 문화와 강력한 권력의 지배 세력으로 존재해 왔으며 최소한 150년 이상을 마한세력으로 존재했던 영암 시종과 나주 반남지역은 마지막 마한의 중심지였다.
馬韓은 三韓의 맹주로 백제, 신라, 금관가야 이전의 한국 초기역사 국가이면서 韓민족의 직계 조상이며, 韓國 국호 유래의 근원이 되었다.
三韓 가운데 진한과 변한은 각각 신라와 가야로 발전한 것으로 보지만 마한은 백제가 성장해 나감에 따라 점차 그 범위가 축소되는 과정과 백제의 간접 지배를 거치면서 마지막 흡수 되었던 지역적 특징이 있다.
영암과 나주에서는 ‘마한문화축제’를 2015년부터 시작했다. 2천년 전 찬란한 고대문화를 꽃피웠던 마한의 숨결을 느끼면서 긍지를 갖고 영산강 유역을 중심으로 번성했던 마한의 찬란한 역사를 발굴, 재조명해서 이를 고대문화 역사 체험 관광자원으로 활용키 위한 축제이다.
영산강 유역의 서남부 지역은 백제나 통일신라시대에도 그냥 변두리 였기에 정부의 국토개발 정책이 신라 문화권, 백제 문화권, 가야 문화권
등으로 이뤄져왔다는 점을 감안할 때 우리지역은 마한시대 왕성했던 고대역사 문화를 내세워서 체계화 하고 나아가 지역의 정체성과 위상을 일깨워서 잃어버린 마한 700년의 역사를 더욱 연구하면서 일본· 중국 고대사 연구가들의 교류협력등 앞으로 고대역사 문화연구 및 체험관광 중심지로 육성해 가야 할 필요성이 있는 것이다.
최근 정부의 공약 사업으로 가야사 연구와 복원 사업이 활발해지고 있는 반면 이쪽은 전남도 차원에서 ‘영산강 유역 고대 문화권’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사업 명칭도 그냥 ‘영산강 유역 마한 문화권’ 으로 했으면 한다.
영암 시종면에는 지난 2006년 마한문화 공원이 준공됐는데 33,058㎡ 면적에 잔디와 6천여주의 수목이 있고, 비지터센터, 고분탐사관, 전망대, 휴게소, 남해신당등이 있다. 앞으로 움집, 제단, 족장집, 금속공방등 ‘마한촌’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 해에도 오는 10월19 ~ 21일(토,일) 네 번째 마한축제가 나주 반남과 영암 시종에서 각각 열리는데 영암은 ‘마한축제추진위원회’ 주관으로 ‘마한의 숨결! 문화를 깨우다’를 주제로 5개부문 44종의 프로그램을 남해신당 해신제를 시작으로 퍼레이드 행사에 이어 준비하고 있다.
시종면민의 날 기념식, 외국전통민속공연, 국악, 무예공연과 마한축제 발전 방향 세미나, 마한 청소년 페스티벌, 마한역사 체험 및 토크 콘서트, 마한 읍.면 어울마당등이 진행 되는데, 영암과 나주에서 별도 운영되는 마한축제가 전라남도 축제로 함께 추진되기를 숙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