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창업기술지주회사 출범

기술사업화 일자리창출 허브 역할 기대

75

전남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가 19일 출범식과 함께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전남도와 (재)전남테크노파크는 이날 전남일자리플랫폼2층 회의실에서 김영록 도지사와 목포대, 순천대, 동신대, 목포해양대, 전남도립대, 전남과학대 등 6개 참여대학 총장, 유관기관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가졌다.

전남창업기술지주회사는 전남지역 대학 및 연구기관의 우수기술을 발굴하고 사업화해 청년 창업을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늘리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 지역대학 및 연구기관과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해 분산된 기술사업화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전남창업기술지주회사는 2022년까지 신규 창업 11개, 매출액 200억원, 고용 140명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돼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전남창업기술지주회사의 1호 자회사가 될 (유)하리아에게 현판을 수여했는데 (유)하리아는 목포대학이 보유한 ‘미생물 소금 및 제조방법’특허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전환설립 방식으로 창업했다.

앞으로 5년동안 전라남도는 출자출연을 통해 37억5000만원을 투자키로 하고, 지역대학은 현금 7억8500만원과 현물 25억원을 출연한다.

전남창업기술지주회사는 9월 13일 교육부로부터 설립인가를 받아 지난달 13일 법인등록과 사업자등록을 거치는 등 설립을 위한 절차를 마무리했다.

현재 전남일자리플랫폼에 있는 임시 사무실은 2019년 상반기 중 나주에너지밸리 산단캠퍼스로 이전할 계획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한국은 연구개발에 많이 투자하고 있지만 그만큼 사업화에는 성공하지는 못하고 있다”며 “지역대학과 연구기관이 가진 많은 기술을 사업화 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고, “전남창업기술지주회사가 지역의 기술사업화 전문기업을 키우고 기술기반 기업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등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