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한전공대 부지 선정 관련 외풍 직접 막아내겠다”

281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한전공대 부지 선정은 전문기관이 합리적 기준에 따라 결정할 수 있도록 광주·전남 지역민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 서구 양동시장을 방문해 민생탐방에 나선 자리에서 “한전공대 설립은 절차가 착실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부지 선정은 내년 초에 결정되지만, 나머지 내용들은 거의 다 용역이 끝나 있는 상태다”면서 “부지 선정은 전문용역기관에 맡겨져 있는 만큼 지역에서도 전문기관의 판단을 믿고 기다려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청 지역은 전문기관의 합리적 기준에 따른 결정을 수용해달라”면서 “한국전력을 포함한 관련 전문기관들이 총리를 포함한 그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특히 “만약 정치권에서 부지 선정과 관련한 외압이라도 작용한다면 직접 나서서 막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한 입장도 내놓았다.

이 총리는 “광주형일자리는 광주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면서 “사업 성공을 위해 청와대를 포함한 중앙 정부도 막후에서 계속 노력하고 있다. 광주시민들이 대승적으로 판단해 사업 성공의 뜻을 모아달라”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광주·전남의 다양한 지역현안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광주~순천 경전선 건설과 관련, “국가균형발전의 일환으로 광주~순천간 경전선 건설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시켜 추진하는 방안을 최종 검토하고 있다”면서 “중앙과 지방 사이에 추가 협의를 거쳐 내년 1월 중에 확정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대해서는 “이번 정기국회 말에 259억원의 국비 지원이 확정됐다”며 “내년에 유일한 국내 개최 국제대회인 만큼 대회 성공을 위해 총리가 직접 위원장을 맡는 국제대회지원위원회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지원위원회를 내년에 조속히 열어 지원방안을 종합적으로 마련하겠다”고 역설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구상권 문제에 대해서는 “사리에 맞고, 광주시민들의 걱정도 덜어드리는 방향으로 올해 안에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전당은 지난 2016년 ‘공기 지연 간접비 청구소송’에서 패소해 건설업체 4곳에 110억원을 배상했다. 문화전당은 ‘옛 전남도청 별관 보존’을 요구하며 2년여 동안 공사현장을 점거했던 5월 단체를 상대로 배상금 구상권 청구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

이날 이 총리는 의류점·수산물 판매점 등 시장 내 점포 8곳에 들러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어 시장 내 한 식당에서 상인회 대표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

양동시장 상인회 대표들은 상권활성화 지역 지정·야시장 사업 지원·대형주차장 확보·수산물시장 내 전기요금제 개편 등을 건의했다.

시장 상인들의 민원을 들은 이 총리는 구청, 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 등 관계기관에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 총리는 이날 양동시장에서 20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온누리상품권으로 구입한 뒤, 장애인·미혼모 보호시설 등 복지기관 3곳에 전달했다.

한편 민생탐방은 손중호 양동복개상가 상인회장, 문상식 양동시장 상인회장의 안내에 따라 진행됐다.

이날 민생탐방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최수규 차관, 국무조정실 최창원 경제조정실장, 중소벤처기업부 김진형 광주전남지방청장 등도 동행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