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 출근시간대 숙취운전 5명 적발(종합)

390
 강송희 기자 songhee.kang@jnilbo.com
강송희 기자 [email protected]

광주경찰청이 13일 오전 출근시간대 음주운전 단속을 실시한 결과 숙취운전자 5명이 적발됐다.

광주경찰은 5개 경찰서가 이날 오전 7시10분부터 오전 8시30분까지 도로 22곳에서 단속을 진행, 이른바 숙취운전자 5명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이 중 1명은 운전면허 취소, 4명은 운전면허 정지 수치가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이날 오전 7시52분께 광주 서구 금호동 서광주로에서 A(56)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15%(운전면허 취소수치)인 상태에서 운전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출근길에 술에 취한 상태로 약 2㎞ 가량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면허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 농도 0.05~0.1%인 상태에서 운전하다 적발된 운전자는 북구와 동구지역에서 각각 2건씩 총 4명이다.

이날 음주운전 단속과 함께 펼쳐진 안전띠 미착용 단속에서는 운전자·동승자 포함 총 102건의 위반사례가 적발됐다.

광주경찰은 이날 경력 총 152명을 동원해 숙취운전과 안전띠 미착용 단속을 펼쳤다.

단속은 택시와 시내버스 등 사업용 자동차에 대해서도 예외없이 진행됐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야간시간대 장소를 옮겨가며 하는 스폿(SPOT) 단속방식을 강화하고, 출근시간대·대낮 음주단속도 정기적으로 펼칠 계획이다”며 “밤늦게까지 과음했을 때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