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진흥원 노조 “민노총, 광주형 일자리 동참해야”

51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소속 광주그린카진흥원 지부가 민주노총이 그동안 견지해온 광주형 일자리 저지 방침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민주노총의 입장 변화를 촉구한다고 6일 밝혔다.

그린카진흥원 지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광주지역 청년들은 일자리가 없어 다른 지역으로 내몰리고 있고, 광주 자동차 부품기업들은 더 이상 버틸 힘이 없는 상황”이라며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 만이 죽어가는 광주 지역 경제를 살리고 위기의 국가 자동차산업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대차 투자유치 과정에서 보인 민노총의 행태는 광주 노동계 상황을 외면한 채 광주시와 현대차 간 협상에 힘을 실어주지 않고 반대 입장만 견지해 왔다”며 “지역노동계의 간절한 염원을 귀담아 듣지 않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어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명광재 지부장은 “지역 간 갈등을 야기하고 집단 이기주의에 사로 잡혀 서로의 입장만을 주장하고 있을 시간이 없다”며 “현대차 광주공장 유치로 우리 청년들의 미래가 보장될 수 있도록 지역 노동계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그린카진흥원 지부는 전체 직원 43명 중 조합원수 37명으로, 2016년 7월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소속으로 창립했다.

주정화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