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부 비리 의혹 내홍 겪는 5·18구속부상자회 정상화 추진

12

집행부의 비리 의혹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사단법인 5·18 민주화운동 구속부상자회 일부 회원들이 법인 정상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5·18 구속부상자회 일부 회원들은 6일 광주시의회에서 ‘혁신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횡령 등 각종 비리 의혹을 받는 현 집행부는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과 갈등을 겪고 있다. 서로의 불신을 접고 통합과 단결이 필요하다. 비대위는 사무실 점거를 멈추고 구속부상자회 정상화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갈등 상황이 수개월간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회원들의 총의로 정통성을 갖춘 새로운 집행부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며 “혁신위원회에 참가한 회원은 공정성을 위해 새로운 집행부 구성 때 보직을 맡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 집행부는 그동안 제기된 여러 비리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연루된 이들을 엄중하게 징계해야 한다. 또 다른 오월단체들과 유기적으로 협력, 현재 진행 중인 공법단체 등록과 연금 문제 등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 회장은 제기된 여러 비리 의혹에 도의적 책임을 져야하지만, 오월 운동에 기여한 공적도 정당하게 평가돼야 한다”며 “회원들은 정관이 정하는 의무를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