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대타협” 힘 실어주는 정치권

민주당 "빠른 시일내 재협상 …정부·여당 전폭적 지원"
한국당 "민노총 기득권 놔야" 이용섭 시장 "다시 뛸 것"
이용섭 시장 "다시 뛰겠다"
청와대,"협상 주체 노력 지켜볼 것"

71

‘한국형 노사 상생모델’로 불리는 광주형일자리 사업이 노동계의 반발과 광주시, 현대차간 이견으로 삐걱이자, 여야 정치권이 협상 타결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노사 양보를 통한 사회적 대타협을 촉구하는 방식으로, 자유한국당은 민주노총의 기득권 지키기를 꼬집으며 극적 타결에 기대를 걸고 있다.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6일 ‘광주형 일자리’ 조인식이 무산된 것과 관련, 작은 문제 하나로 협상이 타결되지 못한데 대한 안타까움을 피력하면서 마지막 사회적 대타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변인은 “광주시와 현대차, 노동계가 빠른 시일 내 다시 협상해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주기를 기대하며 정부 여당도 전폭적인 지원을 다할 것”이라며 “노사상생형 일자리모델인 광주형일자리에 대한 국민적 기대를 저버리는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세계 자동차산업이 친환경미래차로의 대전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광주형일자리를 통해 미래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대비하지 않으면 한국 자동차산업은 경쟁력을 잃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광주형일자리가 무산된다면 다른 대안을 찾겠다며 최종 합의를 도출해달라고 노사에 거듭 요청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지방 일자리, 한국 제조업 산업을 다시 부흥시키기 위한 새로운 모델로 온 국민이 기쁜소식을 기다리고 있었지만 마지막에 합의가 깨졌다”며 “기대를 걸고 계속 설득해보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예정됐던 광주형 일자리 타결 협약 체결 및 조인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광주시와 현대차간 협상이 부결되면서 일정을 취소했다.

자유한국당은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고 있는 민주노총을 겨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사회적 고통분담도 하지 않겠다, 일자리 나누기도 하지 않겠다는 민주노총이 기득권 유지에만 혈안이 돼 떼로 몰려다니고 있다”며 강도높게 민주노총을 비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최종 협상 타결이 무산된 데 대해 아쉬움을 드러내며 “국민의 뜨거운 염원을 가슴에 담고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해 다시 뛰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유일한 쟁점이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 뿐이었고, 노사민정협의회에서 대안까지 제시했는데…”라고 안타까워 하며 “그렇다고 어느 한쪽에 책임을 전가하거나 비판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다른 노동계와 현대차의 요구를 조정해 하나의 해법을 찾는 것이 정말 어렵다”면서도 “외줄타기 곡예사의 심정으로 조심조심 한발 한발 나아가다 보면 ‘협상타결’이라는 종착점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협상 주체의 노력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광주형일자리와 관련해 대통령이나 정부가 적극적으로 노사 설득에 나설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청와대는 당초 타결을 전제로 광주형일자리 협약체결 및 조인식 참석을 검토해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타결을 전제로 검토중인 일정이었는데 어제 (노사 간) 타결이 안돼 일정이 취소됐다”고 말했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김선욱 기자, 주정화 기자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