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학생 절반, 학교와 교사에게 차별 경험”

우승희 전남도의원 설문 조사결과
"종합적인 실태조사 통해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 마련해야"

757
우승희 전남도의원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우승희 전남도의원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전남지역 학생들의 절반 이상이 학교 또는 교사로부터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우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영암1)은 전남지역 학생 200명이 10월 31일부터 11월 17일까지 인터넷을 통해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전남 학생차별 설문조사 보고’ 정책보고서를 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 학생 60%가 차별을 직접 받거나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또는 교사로부터 차별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49%(99명)로 조사됐다. ‘없다’ 38%(76명), ‘다른 학생의 차별을 알거나 본적이 있다’ 11%(23명), 무응답 1%(2명)였다.

차별 내용은 학습지도와 시험이 가장 많았으며 각종 지원프로그램 선정, 표창장과 장학생 선발 등으로 순으로 나타났다.

차별 이유로는 성적순위(41%)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지역차별, 교사와 학생간 구별 등이 뒤를 이었다.

‘나도 다른 학생을 차별해 본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 22%(44명)가 있다고 답했고, 78%(156명)는 없다고 답했다.

학생들은 자신들의 요구사항이 학교에 잘 반영되지 않는다고 느끼고 있었다. 학생회 또는 학생의 건의사항이 개선되거나 반영되었느냐는 질문에 41%(83명)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 25%, 그렇다 20%, 무응답 12% 순이었다.

도교육청 또는 시군 교육지원청에서 차별을 받아본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답한 학생이 74%(149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있다’ 16%(32명), ‘다른 학생의 차별을 알거나 본적이 있다’ 8%(16명), ‘무응답’ 1%(3명) 순이였다.

교육청에 의한 차별의 내용으로는 재정지원의 차별, 학생 수에 비례한 지원, 성적에 따른 학생 선발 등이 있었다.

차별의 사례나 가장 먼저 개선되길 바라는 사항으로는 △학생들을 인격체로 존중해주길 △각종 지원 프로그램의 성적순 선정 △중간지대 학생 차별 △학생 유치에 따른 지역학생 역차별 등 지역 차별 △남녀 성차별과 학생간 비교 △언어폭력 등을 요구했다.

우 의원은 “우리 사회가 공정을 추구하지만 학교에서는 성적과 인격 등 각종 차별을 느끼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전남교육을 위해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종합적인 차별 실태조사와 학교현장에서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남학생 63명·여학생 137명, 초등학생 16명·중학생 80명·고등학생 104명이 참여했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