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올가을 첫 얼음 관측…광주·전남 기온 뚝

강한 바람 탓에 체감온도 더 낮아 \"큰 일교차에 건강관리 주의해야\"

367

주말인 17일 무등산에서 올가을 들어 첫 얼음이 관측되는 등 광주와 전남 지역의 기온이 영하권 안팎의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후부터 기온은 크게 올랐지만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화순·장흥 유치 영하 0.1도, 함평 월야 영상 0.1도, 구례 성삼재 0.5도, 광주 무등산 0.6도, 순천 황전 0.9도, 나주 다도 1.1도, 곡성 옥과 1.3도 등을 기록했다.

아침 기온이 영하권 안팎으로 떨어지면서 무등산에서는 올가을 들어 첫 얼음이 관측됐다.

이날 오전 광주 북구 금곡동에 위치한 무등산 800m지점 \’얼음바위\’에서 고드름 형태의 얼음이 발견됐다.

17일 광주·전남 낮 최고기온은 고흥 포두 18.1도, 광양 광양읍·순천 18도, 보성 벌교 17.7도, 광양 16.9도, 광주 15도 등을 기록해 아침보다 기온이 10도 안팎 크게 올랐다.

광주기상청은 이날 기온 분포가 평년 수준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수준인 것으로 분석했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강한 바람이 부는 내륙지역의 체감 온도는 더욱 낮겠다\”면서 \”아침과 낮 기온 차이가 큰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강조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