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금고 심사위원 명단 유출·은행 로비 의혹

구청 감사관실·경찰 사실 관계 파악해 엄중 조치

281

광주시 광산구 제1금고 선정 심의과정에 심사위원 명단 유출과 은행 로비 의혹이 제기돼 행정당국·수사기관이 조사에 나섰다. 광산구 1금고는 30년 만에 농협에서 국민은행으로 변경됐다.

17일 광산구와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구금고 선정 특별 감사에 나선 광산구 감사관실은 최근 농협 관계자로부터 심사위원 명단 유출과 로비 의혹이 제기된 녹취파일을 받아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농협 관계자는 \”심사위원은 \’구금고 심사 당일 국민은행 관계자가 찾아와 (국민은행 측 입장을)면밀히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이달 초 심사위원과 대화 과정에 이같은 증언을 들었다\”며 녹취파일을 법원과 구청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산구 감사관실은 또 \’구금고 담당 부서 공무원 A씨(6급)가 지난달 23일 심사위원 명단을 유출했다\’는 의혹과 \’농협 측으로부터 유출 당일 식사 대접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광주경찰청도 두 은행의 로비와 명단 유출 의혹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다. 공무원과 은행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해 혐의가 있다고 판단되면, 입건할 방침이다.

광산구는 특별감사가 끝나는 즉시 결과를 공개한다. 감사에서 절차상 하자, 불공정 내용 등이 드러나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위법 행위가 드러날 경우 공무원은 물론 금융기관 관계자까지 사법당국에 고발할 방침이다.

광산구 감사관실 관계자는 \”오는 19일 담당 공무원들을 불러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겠다\”며 \”명단 유출이 최종 확인될 경우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 가처분 결과에 따라 재심의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광산구 제 1금고가 30년 만에 농협에서 국민은행으로 변경된 것을 놓고 농협이 불공정 평가를 주장하며 법원에 금고계약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하는가 하면 농민단체가 나락 야적 시위를 벌이는 등 구 금고 선정을 놓고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