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비하·막말…상식 이하 전남도의원 제명해야\"

여성위원장 지역구 주민, 전남도의회서 기자회견

298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남도의원의 동료 여성 의원에 대한 폭언과 여성비하 발언 등을 둘러싼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전남도의회와 민주당 전남도당이 진상조사에 착수한데 이어 피해여성 의원의 지역구 주민들이 폭언 논란에 휩싸인 해당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무안군 서북지역발전협의회 소속 주민 50여 명은 16일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성비하, 폭언 등 상식을 저버린 도의원의 퇴출\”을 촉구했다.

이들은 막말과 여성 비하 발언 등의 피해자인 도의회 A의원의 지역구 주민들이다.

주민들은 \”여성을 비하하고 폭력성 발언은 해당 여성위원장 지역구 주민들로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상식 이하의 의원은 도의회의 위상과 의원들의 명예를 위해서도 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도의회의 파문은 민주당 소속 B의원이 지난 7월 의회 개원 이후 수차례 여성위원장인 A의원에게 여성 비하발언과 폭언 등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불거지고 있다.

최근 행정사무감사장에서도 질문시간을 제한했다는 이유로 막말을 퍼붓고, 여성위원장의 명패와 탁자를 걷어차 물의를 빚었다.

전남도의회는 B의원의 윤리위원회 회부 등 징계절차에 들어갔으며, 민주당 전남도당도 진상조사 결과,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징계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