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5·18진상조사위원 공모절차 밟겠다

78

자유한국당이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위원 추천을 기약 없이 미루면서 진상조사위 출범이 두달 가까이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이 8일 조사위원(3명) 공모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왜곡되거나 은폐된 진실을 규명함으로써 국민통합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는 법 취지에 부합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건에 대한 치우치지 않는 객관적인 시각이 중요하다”며 “조사위 성격상 정치적 중립성과 객관성을 어떻게 담보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관건”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군과 법조계, 학계를 망라해 객관적인 입장에서 사실에 대한 실체적 판단을 이끌어낼 균형잡힌 시각을 갖춘 인사를 선별해 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극단적인 주장으로 진실규명을 저해하거나, 국민적 상식에서 벗어난 주장으로 합리성이 결여된 인사, 공공연한 정치적 목적과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보여지는 인사들은 당 인사추천과정에서 모두 걸러지게 될 것”이라며 “비록 시간이 걸리더라도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결코 어느 한쪽으로 치우지지 않는 조사위 추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당내에서 5·18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온 극우 인사 지만원씨를 추천 인사로 검토했다는 논란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빠르면 다음주 중 공모 절차를 개시하고, 당 인사추천위원회 구성에 착수하기로 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