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상식적인 5·18 진상조사위원 선정하라”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 촉구

60

자유한국당이 하루빨리 상식적인 수준의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을 선정하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광주 북구을 지역위원장)은 31일 개최된 제23차 최고위원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의 명확한 진상조사를 위한 ‘5·18진상조사위원회’ 출범을 위한 자유한국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 최고위원은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 조사단’에 의해 5·18 당시 계엄군 등에 의한 17건의 성폭행이 자행됐고 상무대로 연행된 상당수 여성들 또한 조사관 등으로부터 성추행 등 성고문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당시 성폭행 피해자들로부터 가해자로 지목된 자들에 대한 인과성은 확인됐으나 정작 가해자들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5·18진상조사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이 위원 추천을 하지 않아 출범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에 처해있다”며 “자유한국당은 지만원과 같은 비상식적인 인사가 아닌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상식적인 위원을 하루속히 추천해 5·18진상규명위원회가 그 기능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