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기 설치 지역별 격차 6배…광주 전국 ‘최하위’

85

전기자동차 5만대 보급 시대를 눈앞에 둔 가운데 지역별 전기차 충전소 설치는 광주가 전국 최하위 권을 맴도는 등 주요 도시별 격차 심화로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2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갑섭(광주 서구갑)의원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까지 한전이 설치한 전기차 충전기의 지역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이 올해 8월까지 전국에 총 7221대의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한 가운데 경기도가 1664대(23.04%)로 가장 높은 설치율을 보였다.

뒤를 이어 서울·1214대(16.81%), 대구·518대(7.17%), 부산·270대(3.74%), 대전·269대(3.73%)로 파악됐으며, 광주는 119대(1.65%)로 울산·99대(1.37%)에 이어 전국 최하위에 머물렀다.

특히 제주도를 제외한 ‘지방자치단체별 등록 전기차 대비 충전기 설치 격차’는 최대 6배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는 등록 전기차 1055대에 충전기는 119대(11.28%)로 충전시설 부족난이 심각했다. 반면 세종시는 전체 등록 전기차는 249대에 충전소는 163곳(65.46%)에 달해 충전인프라가 특정 도시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충전인프라 과부족 현상은 지역 간 전기차 보급 격차 심화와 관련 인프라 투자의 형평성 문제로 비화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송갑석 의원은 “전기차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운전자가 전국 어디서나 불편 없이 충전할 수 있어야 한다”며 “전기차는 차세대 국가 교통인프라 구축 사업인 만큼 한전이 설치 대수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전국 단위의 보다 균형감 있는 설치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