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진상조사위 태업 중단하라”

광주시의회 정무창 의원

57

5·18특별법을 가로막는 자유한국당의 진상규명조사위원 선정 태업을 꼬집는 건의안이 광주시의회에서 발의됐다.

광주시의회 정무창(더불어민주·광산2) 의원은 23일 “1980년 5·18 당시 계엄군이 행했던 국가권력에 의한 인권유린과 폭력‧학살‧암매장 사건 등 왜곡‧은폐된 진실이 제대로 규명될수 있도록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 촉구 건의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지난 9월14일 시행됐음에도 자유한국당이 5·18진상규명조사위원을 추천하지 않아 진상규명조사위가 출범하지 못하고 있다며 건의안 발의 배경을 전했다. 건의안에는 빠른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과 함께 전두환씨의 진실고백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정 의원은 “38년 동안 감춰왔던 5‧18의 진실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한 점 의혹 없이 진실규명이 되도록 국민과 정치권, 정부가 한마음으로 힘을 합쳐 주기를 바라며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법과 국회를 무시하는 태업을 중단하고, 법률과 정당 간 합의에 따라 즉각 특별위원회 구성에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