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돈 안 갚아” 후배 상습 협박·폭행 10대들 입건

86

광주 광산경찰은 16일 빌려준 돈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후배들을 협박·폭행한 혐의(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이자제한법 위반·상해)로 A(19)씨 등 10대 7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등 7명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후배들에게 돈을 빌려준 뒤 불법 채권추심행위와 폭행을 하거나 이를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후배들과 가족에게 연락해 돈을 갚으라고 독촉하고, 집을 찾아가 협박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들은 20만원을 빌려줄 경우 연간 정이자율(24%)을 초과한 하루 이자 5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에게 돈을 빌렸던 후배 중 일부는 수차례 폭행을 당해 전치 4주의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범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공범들을 상대로 보강 조사를 벌이고 있다. 피해자들이 보복 범죄를 당하지 않도록 신변 보호 조치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불법 사금융 거래 행위가 근절되도록 생활 지도를 당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