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발’ 광주 시내버스 운영체계 대폭 개선

광주시, 시내버스 운영시스템 혁신방안 발표
급행 5분·간선 12분대로 배차간격 단축
버스정류장~도시철도 환승 편의성 개선

68

광주시가 시민들의 대중교통 편의 제공을 위해 배차 간격을 줄이고, 버스정류장과 도시철도와의 환승 편의성을 개선하는 등 시내버스 운영체계를 대폭 개편한다.

시는 민선7기 들어 시내버스 이용 편의를 개선하기 위해 교통 전문가,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된 테스크포스(TF)팀을 통해 ‘광주 시내버스 운영체계 혁신방안’을 광주시내버스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혁신안은 크게 △시내버스 수송 분담률 제도와 이용 편의성 획기선 개선 △도시철도와의 환승 편의성 극대화 △서비스 개선을 통한 시민 만족도 향상 △재정 절감을 통한 준공영제 효율화란 4대 혁신목표 아래 5대 전략, 20개  실행과제로 구성됐다.

우선 ‘시민 편의시설 및 버스 통행환경 개선’을 위해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2022년까지 560개를 추가 설치해 설치율을 5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장애인 등 교통약자 접근성 향상을 위해 무장애(Barrier Free) 정류장을 2021년까지 60곳을 추가 조성해 105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인한 교통정체 간소화 등 시내버스 운행속도 개선을 위해 버스전용차로를 현재 8개 노선 47.2㎞에서 2020년까지 3개 구간을 추가 확대, 총 11개 노선에서 운영한다. 원활한 교통흐름의 방해요인인 불법 주·정차 차량을 효과적으로 단속할 수 있도록 ‘버스장착형 단속 카메라’도 매년 10대씩 추가해 2022년에는 총 72대를 운영키로 했다.

교통 민원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배차간격 단축’을 위해 출·퇴근 시간대에 버스를 집중 배차하는 탄력 배차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급행버스는 기존 8분대에서 5분대로, 각 생활권역을 연결하는 간선버스는 기존 20분대에서 12분대로 줄일 예정이다.

‘도시철도 1호선과 연계한 시내버스 환승 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해 역 출구와의 거리가 50m 이상인 버스정류장에 대해서는 단계적으로 역 출구와 근접한 위치로 조정한다. 올해는 5개소, 내년에는 6개소를 역 출구와 50m 이내로 옮길 예정이다. 미세먼지 발생 방지와 교통약자 이동권 보호를 위한 전기시내버스와 저상버스를 각각 165대, 268대까지 확대 도입할 계획이다.

‘시내버스 시민 만족도 향상’을 위해선 친절교육 강화, 건강관리, 친절운전자 인센티브 지급 등을 통해 운전자들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시민 만족도를 높이기로 했다.

재정 절감을 위한 장기적인 ‘제도 개선’을 위해 소형버스 도입(4개 노선·8대)과 준공영제 운용 개선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접수된 교통 불편 민원 및 의견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이번 혁신안을 마련했다”며 “시민들의 버스 이용에 대한 만족도를 높여 궁극적으로 버스의 수송 분담률을 높이고 준공영제에 따른 시 재정부담을 줄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정화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