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총리연설, 민간인 작성”주장에….총리실 “규정상 문제 없다”반박

43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4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연설문 작성에 민간인이 참여했다고 문제 제기를 하자, 총리실이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국무총리실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자료를 보내, “연설문이 월 평균 14건 정도인데 비해 연설문을 실제로 작성하는 직원은 소통메시지 비서관을 포함한 직원 3명으로 부족했다”며 “지난해 12월 직원 1명이 사임해 업무 부담이 가중됐고, 외부 민간 작가 A씨의 도움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총리실은 “필요할 경우 자문위원을 둘 수 있다는 내부 규정에 따라 자문료를 지급한 것으로 규정상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자문료와 교통비를 포함한 금액은 월평균 100만원으로 통상 외부 전문작가의 원고료 수준과 비교해 과다한 금액이 아니다”고 밝혔다.

총리실은 또 “연설문 작성과정에서 다루는 참고 자료와 통계 등은 이미 외부에 공개된 내용으로 국가기밀 유출 주장은 맞지 않다”고 일축하면서, “A씨가 작성에 참여한 원고는 월 평균 14건 중 2~3건으로 많은 횟수가 아니었고, 국가 안보나 기밀과 관련 없는 연설문”이라며 광주세계수영대회 기념식, 잡콘서트 개막식 축사 등에 대해 자문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앞서 심재철 의원은 이날 불법자료 유출 의혹을 사고 있는 ‘재정정보시스템’을 통해 얻은 총리실 회의참석 수당 자료를 근거로, 방송 작가로 알려진 A씨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2차례에 걸쳐 연설문 작성 사례금 및 관련 회의 참석 대가로 980여만원을 수령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총리의 연설문을 작성하는 소통메시지 비서관실에 5명의 실무 인력이 배치돼 있음에도 외부 작가에게 연설 작성을 맡겨 예산을 낭비했다”며 “작성 과정에서 국가 안보 관련 정보가 민간인에게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