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학교 공영형 사립대 전환을 요구한다”

조선대학교 총학생회 및 연대단체 정부에 요구

112

 

조선대학교 공영형 사립대를 향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총학생회를 비롯해 연대단체들까지 한 목소리로 정부에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4일 조선대 총학생회와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 등 연대단체는 조선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영형 사립대 전환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방적인 사립대학 구조조정은 무거운 등록금 부담과 학벌 차별이라는 사회적 불평등까지 감당하고 있는 지방사립대 학생들에게 피해를 전가하는 꼴”이라며 “줄세우기식 대학평가를 중단하고, 공영형 사립대 육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영형 사립대는 발전 가능성이 있는 지역 사립대를 공영형으로 전환하는 정책이며, 정부가 연간 대학 운영경비의 50% 가량을 지원하고 공익이사를 파견해 대학 운영을 함께 하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하다.

조선대 총학생회와 연대단체는 “학령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국공립대 통합 네트워크 달성을 통해 한국 대학 전체의 구조를 개편하는 것”이라며 “대학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대학을 대학답게 만드는 교육개혁을 시작해야 할 때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공영형 사립대 추진’을 촉구하는 서명을 학생·학교 구성원 약 1500명으로부터 받았으며, 이를 교육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조선대는 올해 교육부의 자율개선대학 선정에서 탈락해 당장 내년부터 학생 정원의 7~10%를 감축해야 하는 상황이다. 

노병하 기자 bhno@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