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드리치, FIFA 올해의 선수…11년 만에 ‘메날두 시대’ 종식

99
크로아티아 출신 특급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 뉴시스 김기중 기자 nega@jnilbo.com
크로아티아 출신 특급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 뉴시스 김기중 기자 nega@jnilbo.com

크로아티아 출신 특급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에 선정되며 10년 동안 계속된 ‘메날두(메시+호날두) 시대’에 마침표를 찍었다.

모드리치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로열 페스티벌 홀에서 열린 2018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유벤투스), 무하마드 살라(이집트·리버풀)을 제치고 FIFA 올해의 선수 영예를 안았다.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FC바르셀로나)와 호날두가 양분했던 최고 상을 거머쥐며 새로운 시대를 알렸다. 메시와 호날두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동안 이 상을 사이 좋게 5차례씩 나눠가졌다.

메시가 최종 후보 3인에 오르지 못한 가운데 모드리치는 29.05%의 지지를 얻어 호날두(19.08%)와 살라(11.23%)를 따돌렸다. 선정은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미디어의 투표로 이뤄졌다.

모드리치는 올해 러시아월드컵에서 야전사령관 역할을 맡아 크로아티아를 진두지휘,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올렸다.

비록 결승에서 프랑스에 2-4로 패해 웃지 못했지만 주장 완장을 찬 모드리치의 활약에 세계가 감탄했다.

상복이 터졌다. 모드리치는 러시아월드컵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과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선수에도 이름을 올렸다.

한국의 주장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과 감독을 대신해 투표자로 나선 김판곤 부회장 겸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모두 모드리치를 1순위로 선택했다.

올해의 감독상은 러시아월드컵에서 프랑스를 정상으로 이끈 디디에 데샹 감독이 뽑혔고, 킬리안 음바페(프랑스·파리 생제르맹)는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