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진상 5일 시장 옛 영광 부활에 나선다

시설현대화 사업 착수 30개 이상 점포 개설 계획
오늘부터 입점 수요 조사… 수요 토대 실시설계

64

 광양시는 진상 5일 시장을 1970∼80년대의 시장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시설현대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진상5일시장은 광양시의 동부권에서는 가장 번성한 시장이었으나 진상면소재지 외곽으로 직선도로가 나면서 면소재지와 시장의 상권이 쇠퇴하기 시작했다.

특히 2009년 7월 16일 남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으면서, 시장의 기능이 거의 상실된 상태였다.

현재 진상5일시장은 3, 8일마다 열리고 있다.  점포 없이 2010년에 세워진 206㎡ 모의 장옥에서 3∼5명의 상인이 의류, 채소, 생선 등을 팔고 있다.
그동안 진상면민들은 진상면 발전협의회를 중심으로 진상시장 복원을 위해 광양시에 지속적으로 건의해왔다.
이에, 시는 2015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시설현대화사업 타당성 용역을 의뢰한데 이어 2016년에는 시 자체 투자심사를  완료했다.

지난해에는 실시설계 용역에 필요한 국비 1억 원을 확보했다.

또 건축 설계에 앞서 시장 입점 수요조사를 이달 11일 부터 10일 10일까지 한 달간 진행한다.

시는 이번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시장의 규모와 건물의 배치, 점포의 크기, 업종 구성 등 시장 조성에 필요한 주요 사항을 마련해 실시 설계를 추진할 계획이다.

진상시장에 입점을 원하는 상인은 수요 조사 기간 신청서를 시청 지역경제과나 진상면사무소에 제출하면 된다.

입점신청서 양식은 광양시내 5개 상인회 사무실에서도 제공 받을 수 있다.

시는 입점 신청 절차가 마무리되면 입점자 선정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예비 입점자를 선정해 건축물 설계 과정에서부터 예비 입점자를 위한 맞춤형 설계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최초로 입점하는 상인들의 부담이 줄어들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역량이 있는 상인을 유치하고 30개 이상의 상설 점포를 개설할 계획이다.

김경철 시 지역경제과장은 “진상시장의 번영을 바라는 주민들의 의지가 강한 만큼 아이템을 잘 짜고 역량을 갖춘 상인을 유치한다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진상시장을 시의 다른 시장의 시설현대화사업 과정에서 겪었던 장단점을 잘 고려해서 특색 있는 전통시장이 만들어지도록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기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