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지역 의약품 수송 ‘메디컬드론’ 첫 선

다도지역 신안서 첫 시연…시범운행

84
지난 6일 신안군과 전남도가 주최해 열린 메디컬 드론 시연행사에서 메디컬 드론이 신안군 압해도 선착장을 향해 출발하는 모습. 신안군 제공 김화선 기자 hwasun.kim@jnilbo.com
지난 6일 신안군과 전남도가 주최해 열린 메디컬 드론 시연행사에서 메디컬 드론이 신안군 압해도 선착장을 향해 출발하는 모습. 신안군 제공 김화선 기자 [email protected]

국내에서 처음으로 의료취약지의 의약품 수송 등 보건의료 접근성 강화를 위해 메디컬 드론이 도입된다.

신안군은 지난 6일 환경이 열악한 의료취약지 도서지역의 보건의료 접근성 강화를 위해 메디컬 드론을 활용한 시연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보건의료 관련 시연으로는 국내 첫 사례다. 도서지역인 신안군에서 닥터헬기가 응급이송 중심이라면, 메디컬 드론은 전반적인 의료물품 수송체계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시연는 노을공원에서 출발한 드론이 압해도 선착장에 착륙 후 대기중인 검사시료를 탑재해, 다시 노을공원으로 복귀하는 과정이다. 전체 비행은 시스템에 의한 자율비행으로 진행됐다.

시연 행사는 전라도와 신안군이 함께 주최하며, 참여기관은 (사)한국인지과학산업협회, (재)한국로봇융합연구원, ㈜프리뉴, ㈜롯데정보통신 등이다.

프리뉴는 해상 특성을 감안해 바람에 강하고,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헬기형 드론으로 검사시료 수송을 시연하며, 롯데정보통신은 다중 기체 편대비행을 시연했다.

신안군 관계자는 “전국에서 가장 섬이 많은 신안군이 시범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향후 전남도 전체 도서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신안=정기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