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도철公 보복·보은 인사 진상조사

71

광주시의회가 광주도시철도공사 관련 채용 비리와 성희롱, 허위 분양 연루 의혹에 이어 보복·보은 인사 논란에 대해 진상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4일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도시철도공사 보복·보은 인사 논란과 관련해 자체 진상조사단을 구성, 오는 13일 현장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시의회는 이번 현장조사를 통해 일부 본부장급 간부가 강등 조치되고, 핵심 팀장들의 보직이 박탈된 것과 관련해 줄세우기 논란과 보복 인사 의혹의 진상을 파악할 예정이다.

또 채용 비리 연루 의혹을 받아온 총무팀장과 인사담당자를 각각 1급 처장과 2급 팀장으로 발탁 인사한 경위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상임위 관계자는 “공공기관장의 인사 전횡이 도를 넘었다는 판단에 의원들 사이에 협의를 거쳐 현장방문 조사를 결정했다”며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감독기관인 시에 강력한 처분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시철도공사 관리감독 부서인 시 교통건설국도 보복·보은인사 논란에 대해 사실 관계 확인 작업에 나섰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