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여자 사브르 중국 45-36 꺾고 금메달…AG 2연패

88
22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사브르 여자단체전 시상식. 금메달을 딴 여자 펜싱대표팀이 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뉴시스 김기중 기자 nega@jnilbo.com
22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사브르 여자단체전 시상식. 금메달을 딴 여자 펜싱대표팀이 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뉴시스 김기중 기자 nega@jnilbo.com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아시안게임 단체전 2연패에 성공했다.

한국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결승에서 난적 중국을 45-36으로 꺾고 우승했다.

한국은 김지연(30·익산시청), 윤지수(25·서울특별시청), 최수연(28·안산시청), 황선아(29·익산시청)로 팀을 꾸려 결승에서 중국과 격돌했다.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긴 김지연은 단체전 우승으로 명예를 회복했다.

한국은 4년 전 2014 인천 대회에서 중국을 꺾고 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을 따냈다. 당시에는 김지연, 윤지수, 황선아, 이라진(28·인천 중구청)이 출전했다.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8강과 준결승에서 이란과 일본을 각각 45-23, 45-25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 상대 중국은 2002, 2006, 2010 아시안게임에서 3연패를 달성한 팀으로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됐다.

첫 주자로 나선 ‘에이스’ 김지연은 0-4로 뒤지며 끌려갔지만 내리 5점을 따내며 5-4로 승부를 뒤집었다. 윤지수는 여자 사브르 개인전 금메달을 딴 첸자루이를 몰아붙이며 15-8까지 앞섰다.

그러나 김지연이 첸자루이에게 6점을 내줘 20-20 동점이 됐다. 위기 상황에서 평정심을 되찾은 김지연이 5연속 득점을 성공시키며 다시 앞서갔다.

이후 경기는 접전 양상으로 흘러갔다. 30-28로 한국이 앞선 상황에서 이날 가장 좋은 컨디션을 보인 최수연이 중국 에이스 첸자루이에게 5-1로 완승해 승기를 잡았다.

윤지수가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사오야치에게 다시 5-1로 승리하며 40-30으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남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에서 한국은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 우승팀인 중국에 덜미를 잡혀 대회 4연패에 실패했다.

한국은 전날까지 열린 개인전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 동메달 4개를 따냈다. 여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로 한국은 펜싱에서 4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