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광주시당 “광주공항 이전 ‘군공항 대책’ 세워라”

광주시·전남도 민간공항 이전 협약 재검토 촉구

80

정의당 광주시당이 광주시와 전남도의 광주공항과 무안국제공항 통합결정에 군공항 이전 해법이 없다며 재검토를 촉구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21일 성명을 통해 “광주 군공항 대책이 빠진 민간공항 이전 협약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난 20일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열고 오는 2021년까지 광주민간공항을 무안국제공항과 통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광주시와 전남도의 협약에서 광주 군공항 전남 이전에 대한 내용은 빠져있다”며 “군공항 이전은 후보지 주민의 반발이 예상돼 오랫동안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군공항 이전은 민간공항과 함께 이전하는 것으로 해법을 찾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광주공항과 무안국제공항 통합에 가장 큰 걸림돌인 군공항 이전 해법이 우선 제시돼야 한다는 판단이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광주 민간공항 이전 논의가 먼저여서는 안 되고 광주민간공항 이전은 필히 군공항 이전과 동일 선상에서 논의되어야 할 문제다”며 “광주시는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에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도지사가 광주 군공항이 전남으로 이전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이 빠진 정치인들의 ‘공감대’ 형성만으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군공항 이전 문제의 비중을 시도단체장들이 몰랐을 리 없다. 결국 쉬운 문제는 먼저 풀고 복잡한 문제는 다음으로 넘긴 것이다”며 “이용섭 광주시장은 전남도와 광주군공항 이전에 대한 구체적인 협약을 체결해야 한다. 광주 군공항 대책이 빠진 민간공항 이전 협약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전했다.

진창일 기자 changil.ji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