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기아차 광주공장 방문…美 고율관세 대책 논의할 듯

37
민주평화당이 1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4층 대회의실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정동영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상지 기자 sangji.park@jnilbo.com
민주평화당이 1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4층 대회의실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정동영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상지 기자 [email protected]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취임 5일째인 10일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을 방문한다.

평화당은 정 대표를 비롯해 장병완 원내대표, 유성엽·최경환·허영·민영삼 최고위원 등이 이날 오전 11시30분 광주광역시 서구에 위치한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다.

또 평화당 지도부는 기아차 광주공장 노동조합을 만나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의 수입차 25% 관세 부과 검토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평화당은 미국의 국내 자동차와 부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정부에 적극적인 대처를 끊임없이 촉구해왔다. 평화당은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차에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향후 5년 동안 대미수출 순손실은 74조원, 일자리는 64만6000개가 사라진다고 분석했다. 또 기아차 광주공장 및 협력업체의 줄도산을 우려하고 있다.

아울러 지도부는 기아차 광주공장 방문 전 오전께 국립 5·18 민주묘지를 먼저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