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7일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막

구하라 홍보대사 위촉· 윤도현밴드 축하공연
기존 순천만에서 순천문예회관으로 거점 변경

62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가 8월17일부터 21일까지 순천에서 열린다.

순천시와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감독 박정숙) 사무국은 2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영화제를 소개하면서 배우 겸 가수 구하라를 홍보대사로 위촉하는 등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의 첫 공식행사가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행복한 동물(Happy Animals) 함께 행복한 세상’이라는 슬로건으로 8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순천문화예술회관 등 시 일원에서 다채롭게 열릴 예정이다.

17일 순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개막 행사는 아프리카댄스의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홍보대사 구하라와 함께하는 개막식과 대한민국 대표 록 그룹인 윤도현밴드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개막작으로는 아일랜드에서 동물과 인간의 사랑을 아름답게 담아낸 ‘동물원 Z00’이 상영되며 영화제 기간 19개국 50여 편의 다양한 동물영화가 상영된다.

이와 함께 문화예술회관, 순천 CGV, 청춘 창고, 조례호수공원 등 6개 관에서 섹션별 영화가 상영된다.

또 리틀포레스트 감독인 임순례 감독의 씨네토크, 동물복지 관련 다큐 감독인 황윤 감독의 특별전, 어린이를 타깃으로 한 영화 읽어주는 변사, 반려동물과 문제 행동 강연회, 동물 사진전, 동물 미술체험, 야외 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동시에 진행될 계획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자연과 동물이 어우러진 생태 도시 순천에서 선보이는 영화제답게, 동물과 사람이 함께하는 축제로서 그 색다른 즐거움과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고자 하며, 더불어 시민과 관람객이 함께 즐기고 나누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그 가치를 더하겠다”고 말했다.

홍보대사 구하라는 “평소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순천에서 열리는 순천만 세계동물영화제를 널리 홍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열리는 영화제는 영화제다운 영화제를 개최하기 위해 기존에 개최됐던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순천문화예술회관으로 거점 장소를 변경하는 등 질적인 면에서 수준을 높이고자 큰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시민, 관람객과 더 가까이 호흡하는 영화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