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서남해안 스마트시티형 관광 레저 도시 조성…전남도 기대감↑

지역관광 활성화로 지역발전 이룬다…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
섬·바다·갯벌 등 다양한 잠재력 가진 해양 관광 자원 활용
관광객 접근성 위해 지방공항 활성화, 호남고속철 2단계 조속 추진

62

정부가 지역 관광활성화를 위해 낙후된 해양 레저 관광 산업 발전에 주력하기로 했다.

특히 섬·바다·갯벌 등 해양 관광 자원을 활용해 내·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관광섬’을 육성하고, 서남해안 스마트시티형 관광 레저 도시·남해안 관광 루트 등을 조성하기로 해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전남도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정부는 11일 오전 10시부터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법무부·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보건복지부·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 장관, 교육부·기획재정부·외교부·농림축산식품부·환경부 차관, 국무조정실장, 정책기획위원장, 학계·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243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은 영상회의로 참여했다.

정부는 지역 관광 경쟁력을 향상하기 위한 통합적 관점의 지원, 지역이 중심이 되는 지역 주도형 관광정책 추진 등을 통해 관광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섬·바다·갯벌 등 다양한 잠재력을 가진 해양 관광 자원을 활용해 내·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관광섬’을 육성하고, 서남해안 스마트시티형 관광 레저 도시·남해안 관광 루트 등을 만든다.

국가 중요 농업 유산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고, 명 품숲 50선 발굴·새로운 생태 관광지 지정 등 농촌·숲·산림 등을 활용한 생태·휴양·체험 관광지를 개발한다.

해양 레저 관광 활성화를 위해 마리나, 크루즈, 수중 레저, 해양 치유 등 고부가가치 해양 관광 산업을 키울 계획이다.

마리나 선박 정비업을 신설하고, 신규 마리나 창업자에게 부담이 되는 의무 보험료를 인하하는 등 창업을 촉진한다.

소규모 마리나와 어항을 중점 개발해 계류시설을 확충하고, 거점 마리나와 상호 연계해 마리나 계류선석을 확대한다.

타이완·홍콩 등으로 크루즈 시장을 다변화하고,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만 명까지 확대하는 등 크루즈 산업 체질을 개선한다.

해중 경관 지구 지정, 해중공원 시범 사업을 통해 수중 레저 여건을 개선한다. 요금 신고 의무, 안전 시설물 기준 등 관련 규제를 개선한다.

소금·해송·머드 등 천연 해양 자원 치유 효능을 검증하고, 사업화 모델을 개발해 해양 관광의 계절적 한계를 극복하고, 어촌 복지 증진과 국민 휴양 공간 조성 등을 추진한다.

이와함께 지역 관광 벤처기업을 늘리기 위해 지역 소재 청년 기업 선발 시 가점을 부여하고, 해양 벤처 등 분야별 벤처 창업을 독려키로 했다.

정부는 지역사회 스스로 관광 사업을 추진하고, 관광 활성화에 따른 이익이 지역 사회에 환원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주민·업계를 아우르는 ‘지역관광 추진기구’ 설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관광객이 쉽게 지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지방공항 등을 활성화하고, 호남고속철도 2단계 조속 추진 등 지역 교통망을 확충할 계획이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강덕균 기자 dkka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