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소재 대기업 중기와 동반성장 성적표 보니

삼성전자·기아차·KT·LG화학 등 3년 이상 ‘최우수’ 동반성장위 ‘작년 평가’ 발표… 오비맥주· 세방전지 ‘미흡’

44

삼성전자와 기아자동차, LG화학 등 광주·전남지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상생 노력을 기울여 동반성장위원회의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반면 오비맥주와 세방전지는 ‘미흡’한 것으로 평가됐다.

동반성장위원회는 27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팔래스호텔에서 제51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7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확정해 공표했다.

이번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는 공표대상 181개 기업 중 ‘최우수’가 28개사, ‘우수’ 62개사, ‘양호’ 61개사, ‘보통’ 15개사, ‘미흡’ 15개사로 나타났다.

‘최우수’ 등급을 받은 28개사 가운데 기아자동차, 삼성전자, LG화학, LG이노텍, 포스코, KT 등 광주·전남지역 경제를 좌우하는 기업들이 포함됐다.

특히 삼성전자(7년), 기아차(5년), KT(4년), LG화학(3년) 등은 3년 이상 연속 최우수등급을 받아 올해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평가됐다.

광주·전남지역 연관 기업 중 현대삼호중공업과 호반건설, 이마트, 롯데마트 등은 중소기업과의 협력에 적극적인 것으로 평가돼 ‘우수’ 등급을 받았다.

금호산업, 금호석유화학, 남양유업, 롯데백화점, 롯데슈퍼, 매일유업, 한국쓰리엠은 ‘양호’ 등급을 받았다.

엠코테크놀러지와 한국바스프, 부영주택은 ‘보통’ 등급을, 세방전지와 오비맥주는 최하위로 평가돼 ‘미흡’ 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를 통해 ‘최우수’나 ‘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들에 대해서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직권조사가 각각 2년, 1년씩 면제되고 조달청 공공입찰 심사 가점, 출입국우대카드 발급, 모범납세자 선정시 우대 등의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다만 기술유용행위에 대해서는 조사면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 촉진을 목적으로 대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 2011년부터 동반위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매년 정기 발표하는 지수다.

평가대상 기업은 국내 매출액 상위 기업 중 사회적 관심이 크고 평가에 따른 파급효과가 큰 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확대 선정하고 있다.

동반성장 평가참여 기업 대부분은 그렇지 않은 기업에 비해 동반성장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상생협력에 노력하는 기업이라는 게 동반성장위원회의 설명이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이날 지난해 중소기업 동반성장지수 체감도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동반성장지수 체감도 조사의 평균점수는 80.5점으로 전년(80.3점) 대비 0.2점 상승했다.

홈쇼핑업에서 3.0점(80.5→83.5점), 가맹점업에서 2.9점(74.3→77.2점), 식품업에서 2.2점(79.8→82.0점)씩 상승했으며 광고·플랫폼 업종(86.4점)에서 평균 대비 체감도가 높게 반영됐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업에서 체감도가 94.7점으로 가장 높았다. 반면에 백화점업은 2.8점(79.9→77.1점) 하락했고 제조업(79.0→78.8점) 및 도소매업(79.3→79.1점)에서도 각각 0.2점씩 하락했다.

2차 협력사의 체감도는 65.9점으로 전년에 비해 0.2점 상승했지만 여전히 1차 협력사의 체감도(76.8점)보다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반성장위 관계자는 “2차 협력사로 동반성장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보인다”며 “동반성장 우수기업이 사회적으로 평가받고 존경받을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동반성장 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우수사례를 발굴하여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