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율성음악축제 '광주성악콩쿠르' 1위에 박기훈씨

뱃노래ㆍNebbie 등 3곡 안정적인 고음으로 불러 정율성축제때 협연 기회

977

차세대 젊은 성악가를 뽑는 2017정율성음악축제 ‘광주성악콩쿠르’의 1위 영예를 서울대학교 재학 중인 테너 박기훈씨가 차지했다.

지난 26일 광주 동구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열린 광주성악콩쿠르 본선 경연에는 서울, 전북, 충남 등 전국 각지에서 온 350여명의 관객이 객석을 채운 가운데 12명의 본선 진출자들이 한국 가곡을 시작으로 외국 가곡, 오페라 아리아 등으로 우수한 기량을 겨뤘다.

1위를 차지한 박기훈씨는 한국가곡 ‘뱃노래’ ‘Nebbie(O.Respighi곡)’ ‘Tombe digli avi miei… Fra poco a me ricovero’ f rom Opera ‘Lucia di Lammermoor(G.Donizetti곡)’ 등 세 곡을 탄탄한 음성과 안정적인 고음으로 불러 1위의 영예를 안았으며, 상금 1500만원과 특전으로 2017정율성음악축제 하반기 공연 시 협연 기회를 갖게 된다.

이어 2위 소프라노 박예랑(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3위 라하영(한국예술종합학교 졸), 정율성가곡상 김동규(국민대 졸), 우리가곡상 소프라노 박재은(프라이부르크국립음대 재), 반주상 피아니스트 정수진(연세대학교 졸)씨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광주ㆍ전남 소재 고등학교 졸업자와 대학교 재학 및 졸업자에게 주어지는 향토상과 고향상은 각각 소프라노 박나래(전남대 재학)과 바리톤 양진영(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씨가 수상했다.

이번 ‘광주성악콩쿠르’는 지난 6월 12일부터 접수를 시작, 총 89명(남자 47명, 여자 42명)이 참가해 2차례 예선전을 거쳐 12명이 본선에 올랐다.

심사에는 박성원(연세대학교 명예교수), 박정원(한양대학교 교수), 이원준(한국성악가협회 이사장), 유미숙(명지대학교 교수), 장유상(단국대학교 교수), 김영미(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를 비롯해 총 10명이 참여했다.

광주문화재단 김종률 사무처장은 “정율성음악축제의 일환으로 개최된 이번 광주성악콩쿠르는 2차 예선 과제곡으로 진출자 전원이 정율성 가곡을 부르도록 함으로써 광주와 정율성 선생에 대해 공부하게 되는 좋은 기회를 제공했다”며 “전국에서 온 참가자와 관객들이 보여준 뜨거운 관심을 바탕으로 광주성악콩쿠르가 젊은 성악인들의 등용문이 되는 저명 콩쿠르로 자리매김 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오민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