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인권평화기념관, 시민ㆍ전문가와 소통

광주영상복합문화관 30일 '열린 세미나'

69

5ㆍ18 민주화운동에서 내재된 민주인권평화 정신의 문화예술적 체험 공간인 ‘민주인권평화기념관'(가칭)의 개관 준비 현황을 지역 전문가 및 시민들과 소통하기 위한 세미나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과 아시아문화개발원은 오는 30일 광주영상복합문화관에서 ‘시민ㆍ전문가 초청 열린 세미나’를 개최한다.

각계각층 전문가와 관련 단체, 광주시민의 의견수렴을 통해 구체화된 전시 콘텐츠, 광주의 정체성을 반영한 개관 프로그램 및 운영 방안에 대해 시민들을 만나 발전적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다.

기념관 개관을 앞두고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모으는 이번 세미나는 광주영상복합문화관 6층 G시네마에서 오후 2시부터 개최된다.

기념관의 전시 콘텐츠와 개관 전후 운영 계획을 소개하고 광주 5ㆍ18의 정신과 역사적 정체성을 세계와 소통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논의할 예정이다.

세미나는 연구용역 책임자인 황지우 교수(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의 기념관 전시 및 운영 계획 발표로 시작된다.

이어 발표에 대한 학계, 시민사회 및 문화예술 단체, 5ㆍ18 관련 단체 대표 등 각계각층 전문가로 구성된 기념관 자문위원들이 토론한다. 전문가뿐 아니라 광주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표출하고 토론하는 열린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지민 기자 jm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