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술 몇단일까? 조지훈의 '주도유단'

술은 유유자적… 열반주 드시면 안되니까

173

청록파 시인 조지훈은 시만 잘쓴 게 아니라 두주불사였다. 그가 술먹는 사람들을 18단계로 구분해 놓은 ‘주도유단(酒道有段)’을 들어보자.

△주도 9급 ‘불주(不酒)’ 술을 아주 못먹진 않지만 안먹는 사람 △ 8급 ‘외주(畏酒)’ 술을 마시긴 하나 술을 겁내는 사람 △7급 ‘민주(憫酒)’ 마실줄 알고 겁내지도 않으나 취함을 민망해 하는 사람 △6급 ‘은주(隱酒)’ 마실줄도 알고 겁내지도 않고 취할 줄도 알지만 돈이 아쉬워 혼자 숨어 마시는 사람 △5급 ‘상주(商酒)’ 마실줄 알고 좋아도 하면서 잇속이 있을 때만 마시는 사람 △4급 ‘색주(色酒)’ 성생활을 위해 술을 마시는 사람 △3급 ‘수주(睡酒)’ 잠이 안와 마시는 사람 △2급 ‘반주(飯酒)’ 밥맛을 돕기 위해 마시는 사람 △1급 ‘학주(學酒)’ 술의 진경을 배우는 사람이다.

△주도 1단 ‘애주(愛酒)’ 술의 취미를 맛보는 사람 △2단 ‘기주(嗜酒)’ 술의 진미에 반한 사람 △3단 ‘탐주(耽酒)’ 술의 진경을 체득한 사람 △4단 ‘막주(幕酒)’ 주도를 수련하는 사람 △5단 ‘장주(長酒)’ 주도 삼매에 든 사람 △6단 ‘석주(惜酒)’ 아끼고 인정을 아끼는 사람 △7단 ‘락주(樂酒)’ 마셔도 그만 안마셔도 그만. 술과 더불어 유유자적 하는 사람 △8단 ‘관주(觀酒)’ 술을 보고 즐거워 하되 이미 마실 수 없는 사람 △9단 ‘폐주(廢酒)’ ‘열반주(涅槃酒)’ 술로 말미암아 다른 술세상으로 떠난 사람. 술로 죽은 사람.

불주(9급), 외주(8급), 민주(7급), 은주(6급)는 술의 진경을 모르는 사람들이요, 상주(5급), 색주(4급), 수주(3급), 반주(2급)는 목적을 위해서 마시는 술이니 술의 진체를 모르는 사람들이 학주(1급)의 자리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주도의 초급을 주고, 주졸이란 칭호를 줄 수 있다. 반주는 2급이요 차례로 내려가서 불주가 9급이니 그 이하는 척주(斥酒)요, 반 주당이다.

애주(1단), 기주(2단), 탐주(3단), 막주(4단)는 술의 진미, 진경을 오달한 사람이요, 장주(5단), 석주(6단), 락주(7단), 관주(8단)는 술의 진미를 체득하고 다시한번 넘어 임운자적 하는 사람들이다. 애주의 자리에 이르러 비로소 주도의 초단을 주고 주도(酒徒) 칭호를 줄 수 있다. 기주가 2단이요 차례로 올라가서 폐주, 열반주가 9단으로 명인급이다.

박간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