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이전 후보지에 ‘발목 잡힌’ 광주 군공항 이전

관련 용역, 자문위 활동 사실상 중단
무안 등 후보지 반발 여전…난항 예상

792
 김양배 기자 ybkim@jnilbo.com
김양배 기자 ybkim@jnilbo.com

광주 군공항 이전이 난항을 겪고 있다.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이 늦어지면서, 관련 용역 등의 절차도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23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가 발주한 ‘광주 군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 갈등영향분석 용역’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용역의 대상이 될 예비 이전 후보지가 정해지지 않아서다.

용역은 지난해 11월 발주됐다. 예비 이전 후보지 실태조사, 이해 당사자 의견수렴, 주요 쟁점별 갈등요소 파악 및 해결방안 등을 마련하기 위한 용역이다. 단국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용역을 맡아 지난달 21일부터 용역을 시작한 상태다.

하지만 용역은 자료 수집이나 타 시·도 사례 분석 하는 등의 ‘기초적’ 수준에 머물러 있다. 단국대 산학협력단은 대구와 수원 군공항 이전 관련 용역도 맡고 있다.

지난달 17일 발족한 ‘군공항 이전 자문위원회’도 활동이 사실상 중단됐다. 예비 이전 후보지가 선정되면 해당 지자체 위원을 포함해 자문위 활동을 할 예정이었지만, 후보지 서정이 늦어지면서 자문위 활동도 중단돼 있는 상태다.

현재는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허익배 군공항이전추진본부장, 광주시의회 김익주·정무창 의원, 교통, 공항, 도시계획 분야 전문가 등 15명이 자문위원이다.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은 여전히 갈길이 멀다.

‘유력’했던 무안군의 반발은 여전하다. 지난 8일 무안군 몽탄명 기관사회단체장 50여 명은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각 사회단체 회원들을 당연직 위원으로 해서 400여 명의 인원이 반대 대책위원회에 동참해 뜻을 같이 하기로 의결하는 등 무안이 반발은 계속되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 23일부터 군공항 이전 사업을 알리는 전용 홈페이지(www2018.gwangju.go.kr/air force)를 개설하고 공감대 확산에 나서고는 있기는 하다. 군공항 이전 후보지 지역민들에게 이전의 필요성과 이전 절차, 이전 부지 주변 지원사업, 종전부지 개발계획 등 정보를 재공하기 위해서다.

광주시 관계자는 “현재로선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이 우선시 돼야 다른 절차도 진행할 수 있다”며 “국방부와 지속적으로 협의 중이나 확정된 사안이 없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정화 기자 jeonghwa.joo@jnilbo.com